커피전문점 "일회용 컵 사용 금지" 에 소비자·사업장 모두 혼란

송동화 기자l승인2018.08.28l수정2018.08.28 18:1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환경부 1회용 컵 금지 포스터 (사진= 환경부 홈페이지 자료관)

환경부는 지난 2일 "자원 절약과 재활용촉진에 관한 법률 제 41조와 시행령"에 따라 지자체에서 매장 내 플라스틱 일회용 컵 사용 등을 금지했다.

이를 위반하여 매장 내 일회용 컵 사용이 적발될 경우 사업주에게 최대 2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이와 관련된 몇 업체들은 일회용 컵 줄이기에 총력을 경주하고 있지만 소비자와 사업주, 직원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다.

소비자들은 "잠깐 매장 내에 있을 경우 본인 의사와 상관없이 머그잔(다회용컵)에 마셔야 하고, 중간에 매장을 나갈 경우 테이크아웃 잔으로 바꿔야 하는 불편이 있고 머그잔의 위생을 못 믿겠다"라고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와중에 “음료를 주문했는데 플라스틱 컵이 아닌 종이컵에 음료를 제공받은 적도 있다며” 더욱 불편을 느끼고 있다고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불편을 느끼는 소비자들이 늘어나면서 직원들도 하소연이 쏟아지고 있다.
관련 업체 직원들은 주문과 계산, 커피 제조, 스무디와 빙수 제조, 머그잔 설거지, 테이블 정리 등 많은 업무 중 설거지 양에 고충을 받고 “손님이 몰리는 시간대에 일들을 바쁘게 처리하느라 유리컵을 깨뜨려 손에 상처를 입거나 테이크아웃 확인하지 못하면 고용주 눈치를 봐야 되는 게 일상이다”라고 호소하였다.

또한 “소비자에게 일일이 확인하면서 불만이 있는 소비자에게는 수긍하게 설득해야 하고, 이러한 설명으로 주문 시간이 길어지면 소비자들이 화를 낼까 봐 압박을 느낀다"라고 말했다.

이에 관련 사업주들도 곡소리가 끊이지 않고 있다. “이번 정책 도입 이후에 머그컵과 유리컵을 추가로 구입하여 비용이 들고, 인력을 더 고용해야 하는데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해 부담이 만만치 않다”라고 목소리가 커지며 “올해 들어 인건비, 임대료 등 주요 비용이 계속 증가하고 있는데 매출은 줄어들거나 그대로인데 금전적 손실에 대한 부담이 된다”라고 말했다.

환경부의 정책대로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고, 자원을 재활용한다는 측면에서는 바람직한 일지만 바뀐 제도로 인한 부담은 대부분 커피숍 영업주와 직원, 아르바이트생들이 부담하고 있다.

정부는 지난 8월부터 “자원 절약과 재활용촉진에 관한 법률 41조와 시행령”에 따라 단속이 강화되고 있다. 단속을 시작하며 “커피숍 업체와 종사자, 시민 모두의 협력이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또한 환경부는 소비자 인식개선을 위해 매장 내 일회용 컵 사용 금지 광고, 온라인 영상 제작•배포, 관계 기관 협력을 통한 소비자교육 등 홍보에 나섰다.


송동화 기자  syr1541@naver.com
<저작권자 © 소비자연합TIME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동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비자연합타임스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871, 등록일 : 2009년 5월 19일]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320, 1410호(도화동 , 마포태영데시앙)
대표전화 : 02-2635-5533  |  발행인: 송기호  |  편집인 : 김성옥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기호
Copyright © 2018 소비자연합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id59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