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마포 '청년창업 허브' 조성

3년간 300여개 기업 단계적 입주…39세 이하 청년으로 한정 송동화 기자l승인2018.04.17l수정2018.04.17 11:5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 마포 신용보증기금 사옥이 내년까지 청년 창업기업들의 허브인 ‘마포 청년혁신타운’으로 탈바꿈된다.

정부는 16일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제5차 경제장관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의 ‘마포 청년혁신타운 조성방안’을 확정 발표했다.

▲ (안)청년혁신타운내 주요 지원시설 구상.<DB기획재정부>

정부는 공공기관 지방이전계획에 따라 신용보증기금 본사가 대구로 이전함에 따라 공실로 남은 17개 층을 청년 창업공간으로 리모델링하기로 했다.

리모델링 후에는 내년부터 3년간 단계적으로 청년창업기업이 300여 개 입주하게 된다.

입주기업 대표는 원칙적으로 39세 이하 청년으로 한정해 청년창업에 특화한다. 청년혁신타운에는 창업과 금융, 교육, 네트워크를 원스톱으로 해결할 수 있는 창업지원시설이 들어선다.

추가경정예산 편성으로 59억원을 들여 조성하는 ICT이노베이션 스퀘어에는 특히 인공지능(AI), 빅데이터 관련 소프트웨어 개발 플랫폼과 실증체험 장비가 구축돼 블록체인 사업모델 기획, AI창업기업 교육프로그램 개발이 가능해진다. 24시간 개발공간도 마련한다.

이밖에도 창업기업 육성·교육·멘토링·애로해소 등을 위해 전문 민간기관이 참여하는 ‘(가칭)청년혁신 복합지원허브’를 운영한다. 청년창업 열기를 지방으로 확산하기 위해 지자체와 창조경제혁신센터, 지역 액셀러레이터 등과 상시적으로 협력체계를 구축한다.

정부는 마포 청년혁신타운의 운영성과를 살펴가며 혁신 창업기업 입주공간을 지방 등으로 확산할 계획이며, 공공 유휴시설 등을 활용해 전국 각 지역에 유형별 창업공간 조성을 추진한다.


송동화 기자  syr1541@naver.com
<저작권자 © 소비자연합TIME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가능>

송동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비자연합타임스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871, 등록일 : 2009년 5월 19일]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320, 1410호(도화동 , 마포태영데시앙)
대표전화 : 02-2635-5533  |  발행인: 송기호  |  편집인 : 김성옥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기호
Copyright © 2018 소비자연합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id59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