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진흥위원회, 제68회 베를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밤’ 개최

송동화 기자l승인2018.02.21l수정2018.02.21 18:1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영화진흥위원회>

영화진흥위원회는 지난 19일 오후 8시(독일 현지시각) 독일 베를린에서 영화진흥위원회와 주독일한국문화원이 공동주최 하는 ‘한국영화의 밤’ 리셉션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제68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 초청된 한국영화를 축하하고, 한국영화인들과 세계영화인들 간에 교류 활성화를 도모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한국영화 초청작 소개영상으로 시작된 이번 행사는 매 초청작 예고편 상영마다 박수갈채가 쏟아지는 등 한국영화 초청작들에 대한 참석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준동 영화진흥위원회 부위원장은 인사말에서 “모두 함께 평화를 고민하고 희망을 찾는 좋은 영화를 만들어 가자”며 ‘좋은 영화’ 만들기를 독려하였고, 본 행사를 축하하러 온 정범구 주독일대한민국 대사는 축사를 통해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의 한국영화의 성취를 축하했다.

주요 국내 귀빈으로는 <인간, 공간, 시간 그리고 인간>의 김기덕 감독, 이성재 배우, 후지이 미나 배우, <살아남은 아이>의 신동석 감독, 성유빈 배우, 전주국제영화제 이충직 집행위원장, 부산국제영화제 전양준 집행위원장,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최용배 집행위원장, 서울여성영화제 김선아 집행위원장, 충무로뮤지컬영화제 김홍준 집행위원장 등이다.

국외 귀빈으로는 크리스토프 테레히트 베를린국제영화제 포럼 집행위원장, 앙스가 보트 베를린국제영화제 포럼 프로그래머, 베니스국제영화제 알베르토 바르베라 집행위원장, 칸국제영화제 감독주간 프로그래머 벤자민 일로스, 싱가포르국제영화제 핌파카 토위라 집행위원장, 로카르노국제영화제 카를로 샤트리안 집행위원장, 시체스국제판타스틱영화제 앙헬 살라 집행위원장, 산세바스티안 호세 루이스 레볼디노스 집행위원장, 트라이베카 프레데릭 부아이에 집행위원장, 우디네극독영화제 사브리나 바라세티 집행위원장, 도쿄필맥스 하야시 가나코 집행위원장, 뉴욕아시안영화제 제레미 세미어 집행위원장, BFI 런던영화제 케이트 테일러 수석 프로그래머, 유니프랑스 프레데릭 베레지아 부사장, 우즈베키스탄영화발전국 국장, 뉴욕현대미술관 프란시스 후이 영화 큐레이터 등이 참석하여 자리를 빛냈다.

올해 베를린국제영화제 한국영화 상영작 중 포럼부문에 초청된 <살아남은 아이>(감독 신동석)와 <재회>(감독 박기용)는 ‘2015년 영화진흥위원회 독립영화제작지원’을 받은 작품이며 매년 위원회에서 해외 주요 영화제 프로그래머들을 초청하여 진행하는 한국영화 출품시사지원을 통해 지난 10월 베를린국제영화제 초청작으로 선정되었다.

 


송동화 기자  webmaster@ytimes.kr
<저작권자 © 소비자연합TIME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가능>

송동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비자연합타임스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871, 등록일 : 2009년 5월 19일]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320, 1410호(도화동 , 마포태영데시앙)
대표전화 : 02-2635-5533  |  발행인: 송기호  |  편집인 : 김성옥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기호
Copyright © 2018 소비자연합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id59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