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상조공제조합 담보비율 5년 내에 18%까지 상향?

선수금의 50%를 2014년 3월 17일까지 예치기관에 예치했어야 소비자연합타임스l승인2016.10.12l수정2016.10.12 18:3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한국상조공제조합

2010년 9월 18일 상조법(할부거래에관한법률)이 소급적용 되어 상조 회사들이 선수금의 50%를 2014년 3월 17일까지 예치기관에 예치하도록 되어있다. 현재 상조업계는 9~17% 정도만이 공제조합에 선수금을 예치했다(2014, 2015 국정감사)고 밝힌 바 있다.

현행 할부거래법은 선불식 할부거래업으로 등록하려는 업체는 고객으로부터 미리 받은 선수금의 50%를 보전하기 위한 계약을 체결해야 하고, 폐업·등록취소 등으로 소비자 피해가 발생하면 은행·공제조합 등 지급 의무자는 지체 없이 보상금을 지급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11일 정무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공정거래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제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상조 가입자만 420만 명인데, 완전 자본잠식상태인 회사가 등록업체 190곳 중 111개에 달한다.”며 재무건전성 감독을 금융감독원에 위탁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제 의원은 또 “상조회사의 부실은 영세업체들 만의 문제가 아니며 공제조합사의 부실이 더욱 심각하다. 상위 상조회사 10곳 중 8곳이 완전자본잠식상태”라며 “예치비율을(조합이) 은행보다도 낮게 기준을 제시해서 문제가 있었던 게 아니냐?”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제 의원은 “한국상조공제조합 조합사 42개사 중 39개사가 완전 자본잠식 상태고, 돈을 다 동원해도 담보율이 10%밖에 안되는데 자본금을 늘린다는 게 가능한 것인지 모르겠다.”며 “재무건전성에 관한 관리감독 부처를 ‘금융위’로 옮기는 개정안을 내는데 공정위가 도움을 달라”고 말했다.

이에 정재찬 공정거래위원장은 “자료상 데이터의 오해가 있는 것 같다. 은행에 예치된 돈 50%는 단독 보상이며, 공제조합의 경우 일종의 보험 성격이 있다”며 “담보비율도 5년 내에 18%까지 상향할 수 있도록 건전성 제고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제 의원은 이어서 장득수 한국상조공제조합 이사장에게 “공제조합 소속 자본잠식상태 회사 39곳이 문제가 생기면 6000억 원이 더 필요하다”며 “공정위에서 공제조합 이사장으로 자리를 옮기고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하냐?”고 장득수 한국상조공제조합 이사장에게 질의했다.

이에 장 이사장은 “공제조합은 필요한 최소한의 담보율을 갖추고 있으며 지난 국감에서 담보비율에 대한 지적이 나오고 바로 한 달 후 TF를 꾸려 5년 안에 걸쳐 18%까지 상향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고 답변했다.

한국상조공제조합은 지난해 동아상조·AS상조 등 중견 조합사의 도산으로 인해 이미 수 백 억원의 피해보상금을 지급했으며 지난 7월에 국민상조 폐업으로 인해 ‘안심서비스’라는 제도를 만들어 자구책을 만들기도 했다. 한국상조공제조합은 –124억 원의 최대 적자를 기록하는 등 조합 설립 후 가장 힘든 시기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한 상조업체 관계자에 의하면 이번 국감에서 “우리나라 상조회사들이 전체가 부도가 나 현재 200만 명에 이르는 상조피해자가 발생한 상황에서 상조대란에 대한 책임을 분명하게 묻고, 상조회사들이 소비자피해구제를 위해 한국상조공제조합에 예치해 놨던 1조 2000억 원 대의 법정 선수예치금(담보금)이 언제 무슨 목적으로 감쪽같이 사라졌는지 이에 대해 명확히 규명했어야했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소비자연합타임스  webmaster@ytimes.kr
<저작권자 © 소비자연합TIME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소비자연합타임스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비자연합타임스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871, 등록일 : 2009년 5월 19일]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320, 1410호(도화동 , 마포태영데시앙)
대표전화 : 02-2635-5533  |  편집국: 070-4040-54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기호
Copyright © 2017 소비자연합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id598@naver.com